조회 수 103 추천 수 1 댓글 0

'살인 한파'에 얼어붙은 미국…플로리다엔 30년만에 눈

 

 

항공편 취소·공항 폐쇄 잇따라…"최소 11명 사망" 

보스턴 로건국제공항에서 이륙을 기다리는 항공기[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폭설을 동반한 '최강 한파'에 연초부터 꽁꽁 얼어붙었다.

캐나다 접경인 메인 주부터 최남단 플로리다 주까지 동부 해안지역 전역이 일명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의 영향권에 들었다고 미 언론들은 3일(현지시간) 전했다.

대서양의 습한 공기와 북극의 차가운 기류가 만나면서 만들어진 저기압 폭풍을 말한다. USA투데이는 "괴물 폭풍이 동부해안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동부와 중서부의 상당수 지역은 이미 연말에 내린 폭설로 뒤덮인 상태다.

공영라디오 NPR은 "눈과 비가 뒤섞인 강풍이 동부해안을 강타할 것"이라며 "특히 북동부엔 '겨울 허리케인'이 몰아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뉴저지주를 가르는 허드슨 강에 떠다니는 얼음 [AP=연합뉴스]

당장 북동부 뉴잉글랜드 지역이 '폭탄 사이클론'의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국립기상청(NWS)은 뉴욕·뉴저지·코네티컷 3개 주(州)에 폭설 및 강풍 경보를 발령했다.

플로리다·조지아 등 눈이 거의 오지 않는 남부지역까지 영향권에 포함됐다.

플로리다 주도인 탈라라시에서는 1989년 이후 처음으로 1인치(2.5cm)가량 적설량을 기록했다. 현지 매체는 "플로리다에 의미 있는 적설량이 기록된 것은 사실상 30년 만에 처음"이라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롤리더럼 지역에서는 수은주가 화씨 14도(섭씨 -10도)까지 내려갔다. 국립기상청은 롤리더럼의 역대 기온으로서는 1887년 이후로 130여 년 만의 최저치라고 밝혔다.

남부 조지아주 폭설[EPA=연합뉴스]

눈 폭풍이 몰아치면서 동부 연안을 운행하는 항공편은 줄줄이 차질을 빚고 있다. 조지아의 사바나-힐턴 헤드 국제공항과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찰스턴 국제공항은 임시 폐쇄됐다.

인명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CNN방송은 한파의 영향으로 벌써 1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오대호 주변의 위스콘신 주에서만 5명이 사망했다. 노스다코타 주와 중부 미주리 주에서도 각각 1명이 숨졌다. 남부 텍사스 주에서도 맹추위 탓에 홈리스(노숙자) 2명을 포함해 4명이 숨졌다.

[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98 트럼프, "중남미-아프리카는 시궁창 국가" file 유자김치 2018.01.13 6 0
» '살인 한파'에 얼어붙은 미국…플로리다엔 30년만에 눈 곰돌이 2018.01.04 103 1
296 '#미투’ 이끈 할리우드 여성, ‘성범죄 추방’ 138억원 규모 단체 결성 곰돌이 2018.01.02 23 1
295 해 넘기며 미 전역서 잇단 총성…10대 총격에 일가족 참변 곰돌이 2018.01.02 29 0
294 美 라스베이거스서 또 총격 사건…보안요원 2명 사망 곰돌이 2017.12.31 153 1
293 美 장난 911 전화로 죄 없는 청년 사살 곰돌이 2017.12.31 144 0
292 화재진압을 못하고있는 엘에이 산불 file 무한도전 2017.12.17 84 0
291 뉴욕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 발생 file 유자김치 2017.12.12 43 0
290 캘리포니아 산불 현재 file 누룽지 2017.12.08 33 0
289 美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 3일째 확산…주민 20만명에 영향 머나먼곳 2017.12.07 50 0
288 "우버 운전자 월 평균 순수입은 364불" 심쿵 2017.12.05 64 0
287 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유자김치 2017.12.03 93 0
286 일식당 운영 한인 부부 탈세로 벌금 100만 달러 유자김치 2017.12.03 135 0
285 시드니 한인 여성변호사, 공문서 위조로 변호사 면허 박탈 바보온달 2017.11.29 51 0
284 샌프란시스코 시장, '위안부 기림비' 승인…日 오사카 자매결연 파기 file 유자김치 2017.11.24 29 0
283 '처녀성' 팔아 33억 번 19세 美모델 .jp file 바람바람 2017.11.21 82 0
282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착한인생 2017.11.21 24 0
281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메뚜기 2017.11.16 142 0
280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메뚜기 2017.11.16 181 0
279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메뚜기 2017.11.16 323 0
278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차한잔 2017.11.07 993 0
277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차한잔 2017.11.07 707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