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넘기며 미 전역서 잇단 총성…10대 총격에 일가족 참변

 

 

뉴저지 16세 소년, 부모에 총격…콜로라도에선 경찰 5명 사상

테네시에서 12세 소녀가 훔친 총으로 16세 소녀 총격 살해 


콜로라도 총격 현장[AP=연합뉴스]



2017년 한 해를 보내고 새해맞이로 들뜬 세밑에도 미국 전역에서 총격 사건이 끊이지 않았다.

모두 58명의 목숨을 앗아가 미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기록된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이 벌어졌던 지난 한 해를 넘기면서 뉴저지, 콜로라도, 앨라배마, 테네시 등 곳곳에서 총성이 들렸다.

미 언론들은 1일(현지시간) 새해 전야인 12월 31일 참변이 잇따랐다고 전했다.

뉴저지 주 롱브랜치의 한 주택에서 지난 31일 밤 11시 30분께 10대의 총격으로 4명이 숨졌다. 

16세 소년은 반자동 소총으로 집안에서 총격을 가했고 아버지와 어머니, 누나, 70대 지인이 그 자리에서 숨졌다. 다른 형제와 할아버지는 급히 몸을 피했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범인을 체포했고 살인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다.

같은 날 새벽에는 콜로라도 주 덴버시 외곽의 아파트단지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

"단지 내에 소동이 벌어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인과 총격을 주고받았고, 이 과정에서 경찰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범인 매튜 릴(37)은 경찰에 불만을 품고 매복 형태로 숨어있다가 경찰이 나타나자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경찰은 릴이 100발 넘게 총탄을 쐈다고 전했다.

총격범 릴은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숨졌다.

주민들은 긴급 대피했고, 사건 현장 일대는 한때 최고 수위의 경계태세가 내려지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희생된 경찰관에게 애도를 표했다.

테네시 주에서는 지난 31일 새벽 12세 소녀가 훔친 총으로 함께 다니던 16세 소녀를 쏴 숨지게 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소녀는 자신보다 네 살 많은 브렌트리스 윌슨이라는 소녀를 반자동 권총으로 쐈다. 이 소녀는 살인 혐의로 소년범 재판 법정에 설 예정이다.

경찰은 이 소녀와 다른 몇몇 소녀들이 내슈빌의 한 아파트단지 근처 주차장에서 차문이 열려 있는 차를 뒤져 권총을 훔쳤다고 말했다. 

이 소녀가 오발 사고를 낸 것인지, 이들 소녀 일행 사이에 다툼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앨라배마 주 헌츠빌에선 새해맞이 파티 도중 총격 사건이 벌어져 4명이 부상으로 병원에 후송됐으며, 그 중 2명은 중태다. 

파티가 열리던 팰러다임 이벤트 센터에서 벌어진 총격으로 다친 사람은 10대 후반부터 20대 초반까지이며, 경찰은 총격을 가한 사람이 두 명 이상이라고 말했다,

텍사스 주 휴스턴 시내 한 고급 호텔에서는 49세 남성이 소총과 엽총, 권총 등 총기류 여러 정을 객실 안에 보관하고 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이 남성은 술에 만취해 총격 위협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최악의 총기 참극이 벌어진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에서도 또다시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

스트립 지역 서쪽의 애리조나 찰리스 카지노에서 객실 내 소란 행위가 벌어지자, 40대 남녀 보안요원 2명이 호텔 방에 들어갔다가 총에 맞아 숨졌다. 

범인은 경찰에 쫓겨 달아나다 권총으로 머리를 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으며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해 첫 총격 사망자는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 시에서 나왔다.

30세 여성이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겼으나 1일 새벽 0시 15분 사망했다. 

한편,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의 '크리스털 볼드롭'을 비롯해 미 전역에서 진행된 '새해맞이' 행사들은 별다른 사건·사고 없이 무사히 마무리됐다. 

경찰은 맨해튼과 라스베이거스 등을 중심으로 삼엄한 대테러 경계를 펼쳤다.

 

 

(뉴욕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해 넘기며 미 전역서 잇단 총성…10대 총격에 일가족 참변 곰돌이 2018.01.02 40 0
294 美 라스베이거스서 또 총격 사건…보안요원 2명 사망 곰돌이 2017.12.31 165 1
293 美 장난 911 전화로 죄 없는 청년 사살 곰돌이 2017.12.31 164 0
292 화재진압을 못하고있는 엘에이 산불 file 무한도전 2017.12.17 101 0
291 뉴욕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 발생 file 유자김치 2017.12.12 49 0
290 캘리포니아 산불 현재 file 누룽지 2017.12.08 43 0
289 美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 3일째 확산…주민 20만명에 영향 머나먼곳 2017.12.07 58 0
288 "우버 운전자 월 평균 순수입은 364불" 심쿵 2017.12.05 87 0
287 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유자김치 2017.12.03 111 0
286 일식당 운영 한인 부부 탈세로 벌금 100만 달러 유자김치 2017.12.03 154 0
285 시드니 한인 여성변호사, 공문서 위조로 변호사 면허 박탈 바보온달 2017.11.29 66 0
284 샌프란시스코 시장, '위안부 기림비' 승인…日 오사카 자매결연 파기 file 유자김치 2017.11.24 47 0
283 '처녀성' 팔아 33억 번 19세 美모델 .jp file 바람바람 2017.11.21 115 0
282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착한인생 2017.11.21 27 0
281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메뚜기 2017.11.16 149 0
280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메뚜기 2017.11.16 192 0
279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메뚜기 2017.11.16 325 0
278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차한잔 2017.11.07 999 0
277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차한잔 2017.11.07 710 1
276 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file 차한잔 2017.11.07 698 1
275 '개가 개를 물었다'…76만 달러 소송전 1 차한잔 2017.11.02 817 1
274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는 우버 기사…'미국 좋아했는데' file 차한잔 2017.11.02 672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