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257 추천 수 0 댓글 0


피부 면역력이 약해진 상황, 즉 피부질환인 두드러기나 아토피피부염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라면 동반하기 쉬운 피부질환이 물사마귀이다.

사마귀 중 가장 고통이 심한 것이 바로 물사마귀인데, 보통 직경 1~5mm 정도의 살색 혹은 분홍색을 띤 진주색 융기가 발생할 때 진단이 내려지며, 얼굴이나 체간, 하복부, 치골부, 대퇴내측, 성기부에 주로 발생한다.

물사마귀는 몰로스컴 바이러스(MCV) 감염이 주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유아 및 아이들의 경우 시각적으로 드러나는 물사마귀로 인해 교우관계에 지장을 주는 등 단체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초기 발견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하늘마음한의원 대전점 이은영 원장은 “물사마귀가 발생하면, 미관상으로도 안 좋을 뿐만 아니라, 가려움증까지 발생할 수 있어, 아이의 경우엔 더욱 고생할 수 있다”며 “어린이 물사마귀는 보통 자연치유가 되지만, 만성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시간적인 여유가 있는 겨울방학을 이용해 치료를 받는 게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물사마귀 발생시 주의점은 환부를 긁거나 문지르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발생한 만큼, 또 이런 식으로 손의 세균이 침투하게 된다면, 더욱 악화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이은영 원장의 설명이다.

또한, 일부는 바늘 등의 물건으로 물집 부분을 터뜨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 또한 굉장히 위험한 행동이다. 소독을 하지 않는 이상 우리가 사용하는 물건들에도 눈에 보이지 않는 온갖 세균들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주부 A씨는 아이의 물사마귀를 바늘로 터뜨렸다. 물집 같은 물사마귀가 미관상 좋지 않아 혹시나 같은 유치원의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불안함 때문이었다. 그러나 물사마귀가 없어지기는커녕 발진부위가 확대돼 악화되기만 할 뿐이었다.

A씨는 그제야 병원을 찾았는데, 의사로부터 발진부위를 건드려선 안 됐다는 말을 들었다. 바늘에 있던 세균이 환부에 침투해 악화된 것 같다는 설명이었다. 그녀는 후회했지만, 자세히 알아보지 않고, 쉽게 손을 댔던 자신을 원망할 수밖에 없었다.

이은영 원장은 “환부 부위를 건드리지 않고, 병원 치료를 받는 것이 최선”이라며 “악화될수록, 치료가 더 힘들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면역력을 상승시킨다면, 신체가 바이러스를 밀어낼 상태로 만들어진다”며 “치료의 핵심은 면역력 상승으로, 하늘마음한의원은 실제로 이 같은 방법으로, 높은 호전율을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한의원에서는 현재 한약과 생식, 프락토골드를 통해 면역력을 올려주는 한편 행복주치의 제도를 통해 다양한 생활수칙 및 식이조절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조세일보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80 잘못된 육아방법 file qkqkqk 2017.12.03 54 0
279 부모가 아이에게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 file StillGood 2017.04.30 310 0
278 부모가 아이에게 끼치는 영향 1 file 로이 2017.04.28 310 0
277 내 아이의 건강관리 얼마나 잘하고 있을까? 메뚜기 2015.12.10 382 0
276 1년에 4cm 안 크면 ‘저신장’ 사춘기 전 ‘숨은 키’ 찾아주세요 메뚜기 2015.09.13 1309 0
» 아이 물사마귀, 긁거나 문지르면 악화된다…’주의’ 메뚜기 2015.01.10 3257 0
274 배앓이 자주 하는 아이 `콩유아식` 먹여보세요 메뚜기 2013.09.04 3299 0
273 1주 1번 생선 먹어도 '임신중 불안증' 개선 메뚜기 2013.08.27 3042 0
272 출산 후 골반 틀어짐, 방치하지 말고 초기에 치료해야 메뚜기 2013.08.27 3173 0
271 얘가 왜 이래? 성조숙증 급증.. 원인과 대처법 메뚜기 2013.08.27 2916 0
270 출산 후 튼살, 언제 치료해야 할까? 메뚜기 2013.08.27 2754 0
269 사후 피임약, ‘이것’은 알고 드시나요? 메뚜기 2013.05.14 1850 0
268 울음 그치지 않는 아기 장속을 보니… 메뚜기 2013.01.15 1400 0
267 공부를 위한 ‘붕붕주스’? 즐기다가 결국엔… 메뚜기 2013.01.15 1272 0
266 아이가 아플 때, 증상별 맞춤 처방전 메뚜기 2012.12.05 1404 0
265 아이에게 흉터가 생겼다! 메뚜기 2012.12.05 1404 0
264 잘못된 이유식 지식이 병을 부른다 메뚜기 2012.12.05 1393 0
263 임신 중 독감, 아이 자폐증 위험 높여 메뚜기 2012.11.13 1348 0
262 뚱뚱한 아이만 걱정? 너무 말라도 문제 메뚜기 2012.10.27 1421 0
261 우리 아이의 숨은 키를 찾아라! 메뚜기 2012.09.29 1357 0
260 어린 시절 성적 학대, 성인기 심근경색 위험 ↑ 메뚜기 2012.09.07 1328 0
259 오래 앉아있는 아이, 운동신경 퇴화 심각 메뚜기 2012.08.21 141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