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05 추천 수 0 댓글 0

 

u.jpg

1. 빵, 과자의 단순 당분이 아기의 체력과 정신력을 떨어뜨린다

갓 태어난 아기들은 이유기를 마칠 때까지 모유나 분유에 들어 있는 유당을 분해해서 혈당을 유지한다. 유당 분해 효소는 이유기까지는 아기들의 몸 안에서 분비되다가 차츰 퇴화하므로 다른 당분들을 통해 혈당을 보충하는 훈련을 해야 한다.

대체로 자연 식품에 들어 있는 당분에는 사람의 소화 효소로 분해할 수 있는 전분질과 사람의 소화 효소로 분해할 수 없는 섬유질이 들어 있다. 전분질은 설탕이나 유당과 같은 단순 당분과는 달리 여러 개의 단순 당분들이 결합되어 있으므로 소화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섬유질과 함께 있을 때 더 천천히 흡수된다. 섬유질은 자연 식품의 성분 중 필요 없는 한 성분이 아니라, 사람의 소화 효소로 분해할 수 없기 때문에 당분의 흡수 속도를 내 몸이 처리할 수 있게 조절하는 천연의 제동 장치인 셈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가공식품에 달콤한 맛을 내는 천연 감미료들이 적당량만 들어 있으면 어떤 음식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가공 과정을 거쳐 얻어지는 단순 당분들이 감미료가 아닌 음식의 주재료로 들어갔을 때는 문제가 된다. 빵과 요구르트, 가당 우유, 각종 스낵과 과자들에는 보이지 않는 설탕이 10~40%까지 들어 있다. 아기들에게 단순 당분이 많이 들어 있는 식품들을 주면 치아와 뼈만 약해지는 것이 아니라 직접적으로 내분비계통에 영향을 주어 저혈당증, 우울증, 당뇨, 비만과 같은 만성병과 정신신체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도 높아진다.

아기들의 신체 내부 장기는 아직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저장 조직도 미숙하고 저장 조직 안에 저장되어 있는 것을 꺼내 쓰는 능력도 미숙하다. 아기들의 몸속에서 복합 당분이 천천히 소화 흡수되어 혈당이 일정하게 유지되지 않는다면, 뇌의 혈당 부족은 바로 뇌 기능의 저하를 시작으로 전체적인 신체 기능의 저하, 육체적, 정신적 발달 저하로 나타난다. 그러므로 아기들에게 복합 당분을 섭취하게 해서 신체 장기를 단련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2. 우유, 계란 등 단백질 과잉 섭취가 알레르기와 각종 질환을 일으킨다

임신 기간 동안 닭고기, 오리고기 등을 멀리하라는 미신부터 5세 이하의 어린이에게 고기를 주지 말라는 등의 이야기가 모두 근거가 있는 것이다. 이유기 동안 계란 흰자를 주지 않는 것도 의미가 있다. 아기들이 우유, 계란, 밀가루에 어른들보다 훨씬 높은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것 또한 아기들의 위장관의 소화능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갓 태어난 아기들의 태열은 백일이 지나거나, 늦어도 걷기 시작하면서 발에 흙 묻히는 시기가 되면 없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요즘 아기들은 돌이 지나 초등학교에 진학을 하고, 어른이 되어도 아토피성 피부염으로 고생하고 있다.

우유의 카제인 단백질, 계란의 알부민 단백질, 밀가루의 글루텐 단백질과 같은 거대 단백질은 아기들의 위장이 분해하기에는 너무 크다. 단백질은 완전 분해 상태인 아미노산 형태로 흡수되어야 한다. 하지만 덜 분해된 단백질 형태인 펩타이드가 몸 안으로 들어오면 몸은 이물질로 인식하고 면역기능을 자극하여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요즘 아기들은 옛날보다 너무 많은 단백질을 섭취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섭취 시기도 빠르다. 아기들이 너무 일찍 고기와 생선에 맛을 들이는 것이다. 단백질이 완전 분해되지 않은 채로 흡수되면 몸은 그것을 이물질의 침입으로 인식하여 항체를 만들고 면역 체계를 뒤흔들어 놓는다.

단백질 과잉은 알레르기 질환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육류 단백질에 많이 들어 있는 인이나 황과 같은 산성 미네랄들이 혈액을 산성화해 뼈의 칼슘을 빼앗아간다. 혈액이 산성화되면 뼈에서 칼슘이 빠져 나와 골다공증의 위험도 높아지지만 어른들에게는 혈관이 굳어지고 암이 발생할 수 있는 확률도 높아진다. 또한 만성적으로 피로를 느끼고 집중력이 떨어진다. 잦은 감기와 체력 저하, 기억력, 집중력, 학습능력이 떨어지는 것 모두 음식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3. 식용유, 마가린 같은 가공 기름이 아기의 뇌 발달과 신체적 성장을 방해한다

아기들의 뇌세포 신경망은 아주 성글다. 아기들은 영양과 훈련을 통해 특정 뇌신경 세포망은 강화되고, 또 다른 뇌신경 세포망은 퇴화하는 과정을 밟는다. 발달한 뇌신경 세포망은 아기가 어떤 분야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 알게 해준다.

뇌 세포막은 오메가-3라고 하는 필수 지방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뇌세포는 세포 자체에서는 전기적으로 메시지를 전달하고 뇌세포와 뇌세포 사이에서는 신경 전달물질을 통해 화학적으로 메시지를 전달하게 된다. 결국 뇌세포 막에 오메가-3가 결핍되어 있다는 것은 전깃줄의 피복이 벗겨져 있는 것과 비교할 수 있다. 오메가-3 결핍은 전기적 전달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 정상적인 두뇌 활동에 차질이 생길 수 있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요즘 아기들에게 오메가-3가 결핍되는 가장 큰 이유는 가공 식용유에 튀긴 음식과 마가린, 버터, 치즈와 같은 가공 기름들을 많이 섭취하기 때문이다. 인류는 오메가-3와 오메가-6 지방산을 1:1로 섭취해왔지만 산업 혁명 이후 식품의 가공 정제 기술이 발달하면서 오메가-6 지방산을 오메가-3 지방산에 비해 수십 배는 더 섭취하고 있다.

아기들에게는 정제한 기름을 사용한 음식이나 마가린, 버터, 치즈를 이용한 음식, 빵, 피자, 스파게티, 각종 튀김 요리들은 절대로 주어서는 안 된다. 아기들은 이런 음식들을 통해 오메가-3 지방산의 섭취를 방해하는 오메가-6 지방산을 너무 많이 섭취하게 된다. 또한 뇌를 염증 상태에 빠지게 하는 트랜스형 지방산에도 쉽게 노출될 수 있다. 몸은 꼭 필요한 필수 지방산들이 결핍되면 기름진 음식에 더욱 중독된다. 중독은 또 다른 영양소의 결핍을 나타나게 하는 악순환일 뿐이다.

4. 비타민, 미네랄 결핍이 에너지를 잃게 한다

요즘 아기들에게 만성적으로 비타민과 미네랄이 결핍되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도정률이 높은 곡식과 가공도가 높은 음식을 먹고, 채소나 과일은 잘 먹지 않기 때문이다. 화학 농법으로 재배한 농산물들은 유기적으로 재배한 농산물에 비해 수 배에서 수십 배에 이르는 영양소 함량의 차이가 난다. 이조차도 가공 과정 중에 모두 제거되어 텅 비어버린, 칼로리 영양소만 섭취하게 된다.

아기들의 호흡기가 건조해지면서 감기를 달고 살 때는 비타민A와 아연 결핍을 의심할 수 있다. 아기들이 배가 아프거나 통증을 심하게 느낄 때는 마그네슘과 저혈당증에 의한 증상으로 크롬 결핍을 생각할 수 있다. 채소를 안 먹는 아기들은 마그네슘과 칼륨 결핍이 되어 대사 속도가 느려지고 면역력이 떨어진다. 아기들이 자다가 쥐가 나는 것도, 배가 아파 우는 것도, 밤에 잠을 자지 않고 보채는 것도 마그네슘을 비롯한 미네랄 결핍과 관련이 있다. 아이들이 집중력이 떨어지고 산만해지는 경향이 있거나 두뇌 활동이 떨어지는 것은 칼슘 결핍과 관련이 있다.

비타민은 일차적으로 곡식의 씨눈, 채소와 과일, 해조류를 통해서 섭취되지만 장내 유산균에 의해 합성되기도 한다. 머리카락을 튼튼하게 해주는 비오틴, 파바와 같은 비타민들은 장내에서 합성된다. 갓 태어난 아기들은 돌 전후까지 장내 세균총들이 정상적으로 자리를 잡고 있지 않기 때문에 돌까지는 장내에서 유익한 세균들이 살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갓난 아기들이 머리카락이 가늘고 푸석푸석하다가 장이 건강해지면서 머리카락도 굵어지고 튼튼해지는데 이 역시 장내 환경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5. 식품 첨가물이 아기의 성장을 방해한다

아기들이 특정 음식에, 그것도 몸에 나쁜 음식에 탐닉하는 것은 혀의 미각 신경이 마비되었을 뿐만 아니라 몸 안의 조절 장치에 심각한 문제가 생겼음을 의미한다. 아기들의 혀가 자연적인 미각을 형성하는 것은 자기 몸을 지킬 수 있는 최전선의 방어벽을 잘 세우는 일과 같다.

혀가 구분하고 차단하지 못한 화학 물질들은 장에서 흡수되어 모두 간으로 이동한다. 간은 물질을 합성하고 해독하는 신체의 중요한 기관으로 화학 물질들을 많이 섭취하면 간 기능이 떨어지고 간의 해독 과정에서 비타민, 미네랄을 포함한 다른 영양소들이 소모된다. 따라서 간이 제 기능을 충분히 할 수 없게 된다.

간에서 제거하지 못한 화학 물질들은 혈액으로 방출되고 혈액을 타고 돌아다니는 화학 물질들은 탐식세포와 같은 면역세포에 의해서 제거된다. 세균과 바이러스를 잡기 위해 순찰을 돌고 있는 면역세포들이 화학 물질들을 제거한다는 것은 그만큼 면역세포가 제 역할을 못한다는 뜻이다.

또 면역세포가 제거하지 못한 화학 물질들은 직접적으로 특정 신체 부위의 세포를 공격해서 파괴한다. 그 대표적인 것이 전두엽의 손상을 일으켜 과잉 행동 장애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황색 4호 색소이다. 서양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황색 4호는 우리나라의 경우 아기들이 먹는 과자와 사탕, 아이스크림, 우유와 각종 유제품에 폭넓게 사용하고 있다.

아기들이 조그만 손에 꼭 쥐고 잇몸으로 부수어 먹는 새우깡, 부드러워서 갓난아기가 먹어도 괜찮을 것 같은 계란 과자, 입에서 사르르 녹아 위에도 부담이 없을 것 같은 카스텔라, 발효식이라 소화도 잘 될 것 같고 영양도 높을 것 같아 떠먹이는 플레인 요구르트. 부모들은 지금 아기들에게 무엇을 주고 있는 것인가? 엄마들은 지금 새우의 영양도, 계란의 영양도, 우유의 영양도 아닌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밀가루와 화학 첨가물들, 아기의 체질을 바꾸어 놓을 가공 기름들과 온 몸을 뒤흔드는 설탕 덩어리를 주고 있는 것이다. 잊지 말자. 식품 첨가물이 가득한 먹을거리들은 아기의 성장을 방해하는 가장 위험한 존재다.

▶ 레시피 ◀ 중기[7~8개월: 묽은 진죽기]

general_image

현미단호박감자묽은진죽

재료 | 현미 3큰술, 단호박 20g, 감자 1/4개

(채소탕)다시마 우린 국물 7컵, 배추, 무, 양배추 조금씩

만드는 법

1. 다시마 우린 국물을 냄비에 붓고 무와 배추, 양배추를 잘게 썰어 넣은 다음 은근한 불에서 국물이 6컵이 나오도록 진하게 끓인다.
2. 고운 면보에 1의 국물을 받쳐 맑은 국물만 받아낸다.
3. 현미는 충분하게 물에 불려 손절구에 넣고 빻는다.
4. 단호박은 껍질을 벗기고 속의 씨를 말끔하게 걷어낸 다음 곱게 다진다. 감자는 껍질을 벗겨 곱게 다진다.
5. 냄비에 3의 현미와 4의 단호박, 감자를 넣어 볶다가 2의 채소 국물을 넣어 약한 불에서 묽은 진죽이 되도록 끓인다.


Tip. 단호박 껍질을 벗길 때는 초록색 부분이 보이지 않도록 말끔하게 벗겨내야 죽이 부드러워요.

general_image

현미밤당근묽은진죽

재료 | 현미 3큰술, 밤 1톨, 당근 1/8개

(채소탕)멸치국물 7컵, 무, 배추, 양파, 양배추 조금씩

만드는 법

1. 멸치국물을 냄비에 붓고 무와 배추, 양파, 양배추를 잘게 썰어 넣은 다음 은근한 불에서 끓여 국물이 6컵이 나오도록 진하게 끓인다.
2. 면보에 1의 멸치국물을 받쳐 고운 국물만 담아둔다.
3. 현미는 충분하게 불려 물기를 뺀 다음 손절구에 넣어 빻는다.
4. 밤은 속껍질까지 벗겨 곱게 채 썬다.
5. 당근은 껍질을 벗겨 곱게 다진다.
6. 냄비에 3의 현미와 4의 밤, 5의 당근을 넣고 볶다가 2의 채소 국물을 붓고 약한 불에서 저어가면서 끓인다. 묽은 죽이 완성되면 한김 식혀 먹인다.


Tip. 멸치국물을 만들 때 는 비린 맛이 없도록 멸치를 마른 냄비에 볶은 다음 물을 붓고 진하게 끓여주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5 내 아이의 건강관리 얼마나 잘하고 있을까? 메뚜기 2015.12.10 406 0
254 1년에 4cm 안 크면 ‘저신장’ 사춘기 전 ‘숨은 키’ 찾아주세요 메뚜기 2015.09.13 1342 0
253 아이 물사마귀, 긁거나 문지르면 악화된다…’주의’ 메뚜기 2015.01.10 3276 0
252 배앓이 자주 하는 아이 `콩유아식` 먹여보세요 메뚜기 2013.09.04 3326 0
251 1주 1번 생선 먹어도 '임신중 불안증' 개선 메뚜기 2013.08.27 3061 0
250 출산 후 골반 틀어짐, 방치하지 말고 초기에 치료해야 메뚜기 2013.08.27 3184 0
249 얘가 왜 이래? 성조숙증 급증.. 원인과 대처법 메뚜기 2013.08.27 2936 0
248 출산 후 튼살, 언제 치료해야 할까? 메뚜기 2013.08.27 2762 0
247 사후 피임약, ‘이것’은 알고 드시나요? 메뚜기 2013.05.14 1871 0
246 울음 그치지 않는 아기 장속을 보니… 메뚜기 2013.01.15 1409 0
245 공부를 위한 ‘붕붕주스’? 즐기다가 결국엔… 메뚜기 2013.01.15 1289 0
244 아이가 아플 때, 증상별 맞춤 처방전 메뚜기 2012.12.05 1413 0
243 아이에게 흉터가 생겼다! 메뚜기 2012.12.05 1433 0
» 잘못된 이유식 지식이 병을 부른다 메뚜기 2012.12.05 1405 0
241 임신 중 독감, 아이 자폐증 위험 높여 메뚜기 2012.11.13 1361 0
240 뚱뚱한 아이만 걱정? 너무 말라도 문제 메뚜기 2012.10.27 1432 0
239 ‘학교건강 조사’ 분석] 아이들 ‘눈毒’ 메뚜기 2012.02.28 1160 0
238 시린 이엔 칼륨·칼슘, 충치 예방엔 불소 성분… 치약도 골라 쓰세요 메뚜기 2012.02.20 1156 0
237 아이가 잘 자야 엄마도 행복하다 메뚜기 2012.02.15 1080 0
236 유치 자라나는 아이들부터 충치 치료를… 2080 세대별 치아 건강 관리법 메뚜기 2012.02.06 1140 0
235 "산모도 관리가 필요해" 출산 후 단계별 몸매 관리 STEP 4 메뚜기 2012.01.21 1276 0
234 임신 중 음주, ‘이때’가 태아에 가장 위험 메뚜기 2012.01.20 134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