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조회 수 669 추천 수 0 댓글 0

3년전... 25살때 일입니다.

 

17살때부터 합기도를 시작해 8년간 꾸준히 다녀 3단을 딴 저는(정확히는 3단 이후 단증 딸 생각 안함)

 

흰띠부터 같이 시작한 4살 연상의 누나와 함께 도장을 다녔습니다.

 

8년이란 기간동안 같이 운동하며 서로 잡아주기도 하고 마침 집도 비슷한 방향이라 늘 같이 다녔습니다.

 

그런데 29살먹은 이 누나가 하루는 기계체조 시간에

 

"나, 이제 너나 관장님이 안잡아줘도 백공(손 안집고 뒤로 한바퀴 도는 동작. 꾸어라고도 불림) 가능한데... 볼래?"

 

이러는겁니다. 평소 누나의 운동신경을 알고 있던 저는 말렸지만

 

백공 착지에 실패. 그대로 엉덩방아를 찧고 말았죠.

 

문제는 다음에 일어났습니다.

 

분명 아프다며 일어서지 못하고 있어 물리치료를 전공한 저는 요추(골반에서 갈비뼈 사이의 척추)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알고

 

수기치료를 시도했으나 요추나 골반은 멀쩡했습니다.

 

그런데도 아프다며 일어서지도 못하고 있었죠.

 

문득 생각이 든것 하나.

 

미골(꼬리뼈)가 나간 경우였습니다.

 

혹시 카이로프랙틱을 배우신 분이 계시다면 아시겠지만 이 경우 교정 및 치료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바로 X꼬에 손가락을 넣어 약간의 힘을 주어 맞추는 것이죠.

 

문제는 성인부 시간이라고는 하나 성인은 관장님, 저, 누나, 그리고 중딩 3명 고딩 3명 있는 상황에

 

애들이 보고 있는 앞에서 누나 바지와 팬티를 내리기는 싫어 일단 119에 전화를 하려 했으나

 

아파 죽으려는 누나는

 

"너 물리치료 전공이라며! 좀 어떻게 해봐!"

 

하며 정말 죽을 표정을 지었습니다.

 

그리고 전 결단을 내렸죠.

 

관장님께 부탁해 애들 이쪽으로 오지 못하게 해달라 한 후

 

과감하게 바지와 팬티를 살짝 내리고 X꼬에 손을 넣어 뼈를 교정했습니다.

 

"으아아아ㅏ이이이이이ㅏ아아아아아!"

 

엄청난 비명이 잠시동안 들렸고

 

그뒤 잠잠해졌습니다.

 

그렇습니다. 누나는 고통이 해방됨과 동시에 굉장히 쪽팔렸던 거죠.

 

 

사실, 이사건 다음날 저는 저희 아버지와 누나 아버님(장인어른)에게 죽지 않을만큼 얻어맞고

(두들겨 맞은 사유는 그 많은 아이들 앞에서 누나 바지와 팬티를 내렸으니 책임지고 데려가라는...)

 

사실 서로 나이차이때문에 부담스러워 했을뿐 약간씩 흔들리고 있던 터라

 

이렇게 잘 살고 있게 되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추천글 여친에게 2천만원 빌려주고 헤어진 남자 newfile 바보온달 2018.05.20 171 2
8712 기안84 공황장애 file 유자김치 2018.01.14 543 0
8711 한국남자는 혐오하지만 사겨보고 싶음 file 유자김치 2018.01.14 565 0
8710 즐라탄: 코박죽 성공했다 아호~ 냄새지린다~ 유자김치 2018.01.14 352 0
8709 나도 스타킹 검스 허벅지 만지고싶다!!!! 유자김치 2018.01.14 546 0
8708 남자는 돈 쉽게벌지 file 유자김치 2018.01.14 331 0
8707 소시 수영 근황... file 유자김치 2018.01.14 403 0
8706 비오는날 과속하지말자 유자김치 2018.01.14 317 0
» 4살 많은 누나 X꼬에 손가락 집어넣은 SSul 유자김치 2018.01.14 669 0
8704 ???:일본여성이 제일 만나고 싶지 않은 남자1위는 한남!! file 유자김치 2018.01.14 398 0
8703 한국인 정식 세트...JPG file 유자김치 2018.01.14 357 0
8702 서울대 출신은 확실히 똑똑한거 같더라 file 유자김치 2018.01.14 489 0
8701 전업주부인데 남편한테 집안일 시켜야하나요? file 유자김치 2018.01.14 280 0
8700 여자 마음... 정말 모르겠습니다 file 유자김치 2018.01.14 319 0
8699 자연인 크기 file 유자김치 2018.01.14 354 0
8698 남자 4명 + 우산 1개 file 유자김치 2018.01.14 290 0
8697 키즈카페의 아빠들.jpg file 유자김치 2018.01.14 310 0
8696 헬스장에 이상한 애 한명 왔다 file 유자김치 2018.01.14 529 0
8695 예수는 아다임 file 유자김치 2018.01.14 239 0
8694 너는 머리가 나빠서 안되겠다 file 유자김치 2018.01.14 232 0
8693 온라인에서 공격적인 이유.jpg file 유자김치 2018.01.14 210 0
8692 해외여행갈때 먼일터지면 한국대사관 가지마라 file 유자김치 2018.01.14 315 0
8691 요즘 20대 초중반 꼰대질 file 유자김치 2018.01.14 26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56 457 458 459 460 461 462 463 464 465 ... 856 Next
/ 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