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12.jpg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나거나 갑작스럽게 차가 고장나게된다면 보통은 자기보험회사에 불러서 견인해가는게 일반적일꺼야? 보험마다 다르겠지만 대부분은 10km는 무료고 그 이후로는 km당 정해진 요금을 받음

그런데 그나마 내 보험회사라도 불렀으면 다행이지만 잘 몰라서 양아치 같은 사설 렉카가 차 걸고 가버리면 진짜 좆되는거야.


이때 필요한건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긴급견인 서비스(1588-2504)야


많은사람들이 고속도로에서 무상견인서비스가 있다는것을 모름. 홍보부족인지.. 그냥 보험부르는게 편해서그런지 모르겠는데..

왜 이런일을 도로공사에서 하냐면 고속도로의 갓길사고로 매년 수백명의 사상자가 생기고 치사율도 일반교통사고의 몇배에 이르는 등 매우 위험하기에 도로공사가 직접 무상으로 운영하고 있는거임.

만약 교통사고가 나거나 갑작스럽게 차를 견인해야한다면 여기로 전화 해서 사고 위치만 불러주면 됨.

이 서비스는 견인차량과 패트롤 차량이 함께 세트로 와서 패트롤 차량이 뒤에서 큼지막한 경광등으로 뒤를 봐주고 견인작업을 하기에 2차 사고를 최대한 막을수 있음


그런데 한가지 주의할 점은 원하는 곳까지 무조건 견인을 해주는 것이 아니라 인근 안전지대 (휴게소, 영업소, 쉼터 등)까지만 견인해준다는 점임. 2차사고 예방하고 교통량에 장애주지 말자는 취지지 너 편하라고만든게 아니거든

따라서 휴게소도 먼 고속도로 한 가운데 멈춰서게 될 경우 이 '긴급견인 서비스'를 이용하여 휴게소 등으로 이동한 후 거기서 내 보험사를 부르면 훨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는 것이 이 글의 요지임


예전에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고속도로만 시행됐는데 좋은 제도라서 이제는 민자고속도로에서도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고속도로 교통정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도 구조요청을 할 수 있다니까 그걸 이용해도 돼


우리모두 승냥이같은 렉카 양아치들에게 속지말고 이런 제도를 잘 이용해먹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