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6 추천 수 0 댓글 0

2.jpg

 

미국 경찰차를 우습게 봤다간 정말 큰코 다칠 수 있다. 특별히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된 자동차 여행객들은 더욱 주목해 볼지어다. 이 차들은 겉으로 볼 때만 쎈 것이 아니다. 한 예로 LA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경찰차인 닷지 차저(Charger)를 살펴보자. 닷지에서는 ‘퍼슛(PERSUIT)’이라는 이름을 걸고 경찰 전용 차량을 만든다.

 

퍼슛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면 일반적인 닷지 차량과는 많은 부분이 바뀌게 된다. 차저 퍼슛은 292마력  V6 3.6리터 엔진을 기본으로 370마력 V8 5.7리터 헤미 엔진도 달 수 있다. 특히 V8엔진 모델은 미시건 주 경찰이 테스트했던 자동차 중 가장 빠른 기록을 남겼는데, 시속 60마일까지 약 5.8초에 도달하는 성능을 보였다고 한다. V8 헤미 엔진과 더불어 또 하나 눈길을 끄는 것이 이 차에는 네바퀴를 굴리는 AWD도 옵션으로 고를 수 있다.

 

만약 V8 5.7리터 AWD 닷지 차저를 경찰차로 사용하는 곳에 거주한다면 도로에서 과속은 절대 금지. 경찰차를 피해 도주하려는 생각도 일찌감치 접어야 한다. 혹시 이런 탐나는 자동차를 구경하고자 할 때는 가능하면 낮에 경찰관의 동의를 얻고 하길 바란다.

 

오피서 프로텍션 패키지를 단 차저 경찰차는 뒤에서 몰래 접근을 하게 되면 경보가 울리고 경광등이 켜지며 창문도 자동으로 올라가고 문도 잠긴다. 게다가 접근자의 사진이 대시 패널에 자리한 12.1 인치 크기의 유커넥트라 불리는 디스플레이 모니터에 뜨게 된다.

 

포드 토러스 경찰차. Photo=Ford media

닷지와 함께 경찰차로 사용되는 모델로 포드 토러스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포드의 경찰차 전용모델은 일반 토러스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 닷지가 배기량으로 퍼포먼스를 앞세운다면 포드는 터보로 또 다른 영역의 퍼포먼스를 만들어낸다. 3.5리터 에코부스트 트윈터보 엔진은 약 365마력을 만들어내며, 모든 모델이 AWD 굴림방식을 취하고 있다. 특히 고속 추격전이 많은 경찰 업무를 감안해 롤링을 억제하는 RSC(Roll Stability Control)를 포함한 통합 자세 제어 장치인 어드밴스트렉을 갖춘 것도 눈길을 끈다.

뒷바퀴굴림 V8 머슬카에서부터 3.5리터 트윈터보 네바퀴굴림 모델까지. 흔히 겉으로 약해 보이되 속 안에 강한 심장을 지닌 자동차를 ‘양의 탈을 쓴 늑대’라고 부르는데, 미국 경찰차는 ‘늑대의 탈을 쓴 사자’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지 않을까 싶다.

 

?

  1. 8기통 엔진에 AWD? 알고 보니 더 무서운 미국 경찰차

      미국 경찰차를 우습게 봤다간 정말 큰코 다칠 수 있다. 특별히 한국에서 온지 얼마 안된 자동차 여행객들은 더욱 주목해 볼지어다. 이 차들은 겉으로 볼 때만 쎈 것이 아니다. 한 예로 LA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경찰차인 닷지 차저(Char...
    Date2017.09.27 By바람바람
    Read More
  2. E클래스 디젤 카브리올레, 한국 온다

    메르세데스-벤츠가 국내에서 디젤 카브리올레 시대를 열 예정이다. 31일 벤츠코리아에 따르면 주인공은 E클래스 디젤 카브리올레다. 2017 제네바모터쇼에 공개한 제품으로, 지난 3월 서울 모터쇼에서 국내 소비자 반응을 살폈다. 벤츠는 ...
    Date2017.06.02 By솔로몬
    Read More
  3. 벤츠코리아, AMG GLC43 4매틱 쿠페, GLS500 4매틱 출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메르세데스-AMG GLC43 4매틱 쿠페와 GLS500 4매틱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메르세데스-AMG GLC43 4매틱 쿠페는 독특한 디자인의 중형급 SUV GLC에 AMG의 손길을 더한 고성능차다. GLS500 4매틱은 플래그십 SUV ...
    Date2017.06.02 By솔로몬
    Read More
  4. 쉐보레 볼트 EV 시승기

    쉐보레의 차세대 전기차, 볼트(Bolt) EV를 만났다. 2016년 CES에서 처음 양산형이 공개되고 이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파워트레인 등 세부사항이 공개되면서 많은 관심을 얻어온 전기차이다. 그 관심의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주행거리. ...
    Date2017.05.30 ByBulesky
    Read More
  5. 같은 듯 달랐다, 우직한 크루즈 vs 부드러운 아반떼

    쉐보레 크루즈와 현대차 아반떼, 두 앙숙이 25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격돌했다. 시장 지배력에 상당한 차이가 있지만 지난 3월 본격 출고 이후 월평균 1800대 이상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크루즈와 준중형 대표 모델 아반떼가 '비...
    Date2017.05.30 ByBulesky
    Read More
  6. 재규어가 뽑아낸 첫 SUV 성능과 디자인은 '역시나'

    재규어 'F-PACE'는 재규어 브랜드 최초의 퍼포먼스 SUV다. 81년간 세단과 스포츠카만을 만들던 재규어는 SUV시장의 엄청난 성장세에 못 이겨 고집을 꺾고 재규어 F-PACE를 세상에 내놨다. 다행히 반응은 나쁘지 않다. F-PACE는 지...
    Date2017.05.30 ByBulesky
    Read More
  7. 머스탱 GT, 이러니 미국 사람들이 환장할 수밖에

    [김종훈의 자동차 페티시] 몇 년 전 일이었다. LA 선셋 대로를 걷던 중이었다. 선셋 대로라는 이름처럼 햇살이 찬란했다. 아스팔트에 일렁이는 아지랑이를 뚫고 차 한 대가 나타났다. 당당한 자세로 널찍한 길을 유유히 활보했다. 클래식...
    Date2017.05.30 ByBulesky
    Read More
  8. 남자의 로망 SUV '벤츠, G클래스'

    1979년 극한의 오프로드 주행 차량으로 제작돼 첫선을 보인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 G클래스는 독보적인 자동차 아이콘으로 지난 36년간 진화를 거듭하며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초창기 실용성에 중점을 둔 오프로드 스페셜리스트...
    Date2017.05.30 ByBulesky
    Read More
  9. 스팅어 드라이버 평가

    Date2017.05.28 By본노본노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